20130111 2013/DREAM 2013. 1. 11. 09:32



어느 따뜻한 나라 시골마을 바닷가.

지도로 보면 섬중에 가장 아랫쪽에 위치한...

비어있는 집이 있었는데..

그곳을 수리해서 사용하기로 했다


아이들을 가르치고 다이빙도 가르치고

오가며 누구나 편하게 쉴수있는 그런 휴식공간도 만들었다


집주인으로 보이는 부부도 좋아보였고

현지사람들도 이방인인 우리를 따뜻하게 맞이해줬고

늘. 물고기며 과일이며.. 부족하지않게 나눠주고 가곤 했다..


가끔씩 우리가 하는일이 무엇인지 궁금하여

교육중인 자리 뒷쪽에 그네들끼리 오손도손 모여앉아

그 특유의 순박한 눈망울을 꿈벅이며 

알아듣지 못할 우리언어를 경청하곤 했다...


그리고 그날이 왔다.


그날도 따뜻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명상수업을 하고 있었는데

그날은 유난히 현지 아이들이 들락날락하며 좀 어수선 했지만

우리의 수업이 방해될 정도는 아니였다

그 따뜻한 바람이 온몸을 휘감는걸 느끼고 있었는데

멀리서 요란한 굉음이 들렸던가? 아니..소리는 아니였고. 뭔가 요란한 느낌이 있었던거같다..

오싹한듯한...

우리수업에 놀러왔던 마을 아이의 아버지로 보이는 현지인이...

과일을 가지고 오다가 급하게 "어서 뛰어!!"

라고 소리쳤고...아이들은 익숙한듯 한쪽 방향으로 달렸지만

우리가 그 상황을 이해하게 되었을때 즈음엔 이미 이집의 몇배 높이의 파도가 눈앞에 다가와 있었고

우리는 그 파도속으로 들어갔다.


당황하지 말자...라고 정신을 붙잡았고 순간 내 목숨보다는

새집은? 아이들은?그들의 부모들이 이쁘게 꾸며줬던 우리의 제단은? 과일이며 꽃장식 따위가 걱정되었다

파도는 그렇게 크게 딱한번만 쏟아졌고 이내 사그라들면서 몇번더 집을 훑고 갔지만..

곧 잠잠해졌다

더욱 놀라운건 그런일이 자주 있었는지 이곳 사람들은 아무렇지 않게 

우리집에 다시 과일과 세간살이를 나눠주며 살아가는데 전혀 지장이 없게 해주었다.


마을 어른들이 와서 지도를 보여주며

이 지형은 가끔씩.. 파도가 밀린다면서..

그래서... 이 집이 비어있었던거라고... 했다.

그럴때는 이쪽으로 피해야 한다는 설명과 함께...

뭐야..우리 사기 당한거야 ㅠ.ㅜ?

그치만 사기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았다..

쓸려가는건 순간이였지만.... 우린 가진게 별로 없었기 때문에.. 

그리고 꾸며놓은 대부분의 것들이 우리힘이 아닌 마을 사람들의 도움으로 이루었던것이기 때문에.

파도는 그렇게 모든걸 가져갔지만....이웃은 곁에 남겨주었다..





---


꿈속에서.... "나" 가 아닌 "우리" 였는데.. 도대체..누구였는지 모르겠다.. ㅋ

집주인 부부는 브레드피트와 안젤리나 졸리였던것 같다 -_-;;;

쓰나미를 만나도 정신만 차리면 살수있다는 교훈을......꿈에서;;

실제로 쓰나미때는 물밖보다는 물속이 안전하다....


---















20130110 2013/DREAM 2013. 1. 10. 15:31



불꽃놀이에서 그를 만났다

나는 JJY 스타일을 좋아하지 않는데..

그의 외모는 JJY와 비슷한 모습이였다..

그와 관계 후 우린 개구리 세마리를 낳았다...진통은 내가 하진 않았다... 

옆방의 다른커플을 위해 찬장을 다 뒤져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버석한 빵마다 온갖쨈을 바르고 계란을 부티고 토마토를 썰었다

그는 내가 해주는 음식은 뭐든 귀하게 먹었다... 맛있다는 감탄사도 종종 외쳐주며..

불꽃놀이는 오늘도 이어지기로 했다

갓 시작한 커플인 DRB 에게 지난밤 가까운곳에 우리가 있는걸 봤다며

혹시 자리가 남았냐며 문의가 왔다..

함께해도 좋다고 했지만 난 그가 오지 않을꺼라는걸 알고있다

사람들은 가끔 쓸대없이 조심스럽거나

상대방의 배려에대한 감사의 인사에 인색하다

내가 그를 택했던 이유중 하나는 그는 늘 감사합니다..고맙습니다..인사성이 바르고

잘 웃는다.

반지하 떡볶이집을 갔으나 화장실이 너무 옛날식이라..

어떻게 해야할지... 안절부절 하다 그냥 돌아서 나왔다



3/24 꿈이야기 2013/DREAM 2011. 3. 24. 10:13







연일 카다피 뉴스 때문인가..
어제 꿈엔.. 강제 징병 나가는 꿈을 꿨다.. 꿈속에선 남자가 되었다가.
꿈 마지막쯤엔 고양이가 되었다..

공군수송기가 있는 장면..
전투기가 마구 뜨고... 징집된 청년들이.. 왼발..왼발 하면서 수송기에 오르는데
나는 어딘가에 숨어있다..
그들의 퉁퉁 부운 얼굴이 무척 가까이에서 보이다가.
멀리 보이다 하는데.. 아.나는 관제탑이였던것 같다.
활주로가 한눈에 보이고..
관제탑 왼편에서 활주로 쪽으로 젊고 어린 청년들이..이동을 하고있고
나는 여전히 숨어서.. 관찰을 하다가.
빼꼼... 아이폰 카메라를 올려 -_- 사진을 찍었다.. -0-;; ;;;

장소가 약간 바뀌어서... 2층 집으로 왔는데..
키우는 고양이가.. 이틀째 보이지 않는다..
난 어딘가로 떠나야 하는데.. 차라리 사라진 고양이가.. 다행이다...싶었다.
어딜 갈꺼면...간다고 메모라도 남기고 가지.. 하고있는데.
누군가.. 베란다밖에 뭔가 있다며... 빨리 와보라 한다.
밖에 보니.. 우리 고양이가.. 피떡칠 -_- 이 되어... 쓰레기처럼.. 구겨져 있다 ㅠ.ㅜ
눈은 뜨고 갸릉갸릉 울긴하는데.. 급소인 목을 물려서.. 피를 많이 흘렸나보다..
공기빠진 튜브인형처럼 맥을 못주고 있는데..
차마.. 만지면... 다친부분이 더 아플까봐. 빨리.. 의사좀 불러달라고 하고는..
내가 고양이가 되었는데..
의사가 와서는..목부분에 빨간약 같은걸 마구.. 바르고는
그나마 다행이네. 하고 따끔따끔한것을... 참고나니...
제법 걸을수 있게 되었다 -_- ;; ;;



-----------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