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갑작스레.. 내앞에 나타나서..
아무일 없었던것처럼
이거해달라 저거해달라..하지좀 말란 말이야..

놀라지도 않은척
떠났던 때가 어제였고
돌아온게 오늘인양
해달라는 음식을 해주고.
내다리를 내어주고 곤히 잠들어있는 그런 모습보면
내가 한심해서.. 참을수가 없어..

이젠
돌아와서 기쁜 마음보다.
이번엔 얼마나 있다가...떠날꺼에요..
묻지도 못할꺼면서..
잡지도 못할꺼면서..

한동안은 또.
가벼운 마음으로 잠들겠구나..


-------


 

갇힌곳은 꼭 할머니네집 같은데.
할머니는 없고..큰이모가 있다...

 

고등시절 별로 친하지도 않았던 박양이랑 함께 있는데.

벽난로속에서는 뭔가를 계속 태우고 있다..

처음엔 내가 있고싶어 그곳이 있는줄 알았는데..

나가려고 하니 나가질 못하게 한다..

 

뉴스에서는 연일 사라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고 있고..

그 수가 많아질때마다 벽난로소 땔꺼리가 많아지고.

불길은 커지고...

 

탈출을 해야겠다고 다짐에 다짐을 하고.

실수 없이 하도록.불지피는 방에서 나와..

신발을 신으려는 찰라...감시하는 사람의 뒷모습이 보였지만.

내달렸다..



----
 

5층 건물 학교..

난 왕따였던가..? 무슨 사고를 쳤던게야?

2층 교무실로 불려내려갔더니...

긴급회의같은 분위기..다시 4층 교실로 올라왔다...

 

교무실쪽 아래층에사 펑~하는 소리가 나더니...건물이 내려앉는다..

잽싸게 머리를 책가방으로 감싸고.. 책상밑으로 기어들어가 숨었다

한참을 우르르쾅쾅하더니...잠시 조용해졌다...

아비규환...

 

처음엔 움직이기 어려울것 같더니..책상을 치우고 나니.다친곳하나 없다..

다시 무너질것 같아 빨리 교실을 떠나고 싶었다.

나서는길에 부모님께 전화걸어서....

 

놀래지말고 들어라..건물이 무너졌는데..난 안다쳤으니까.

걱정말고 집에서 기다려라.. 곧 갈게....

 

라고 해놓고..위험한 학교를 벗어나 들어간곳은...어두 컴컴한..

동굴 입구..

삼지창 같은 꼬챙이를 다들 하나씩 들고는..

칡(?)을 캐러 가야 한다는...-0-

 

아무튼 어뜬 꼬마 남자애와..그애 아빠로 보이는 덩치좋은 남자를 따라...

깊은 굴속으로..

가는길에..하루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심마니(?)들과 정겨운 인사

 

꼬마애의 아빠가 맨땅을 삼지창으로 툭툭 파내자..

종아리 굵기만한 칡뿌리가 막 딸려 올라온다...

 

.

.

.

.

.

꼬마도 캐고 나도 캐고...파는 곳마다 칡뿌리가

막 끌려 올라왔다









제주로 다이빙을 갔는데..
다 놓고 갔다 -_-;
비행기도 놓칠뻔해서 허겁지겁 타고.
타고나서 보니... 챙겨온 짐엔 엉뚱한것만 들어있고..
한.. 15년 넘게 안부조차 궁금해하지 않았던중학교 동창 현주가 동행을 했다..

-_-;;
혹시.. 이번에 제주에서 만나기로한
미스곰 언니가... 현주같은 이미지 일까?

홍홍..

꿈은 안절부절 되는일은 없었지만...
꿈은 반대라잖아.

어찌어찌 준비를 하고 배를 타기위해 서귀포항으로 갔더니.
나갈수있는 배가 하나도 없다고 한다 ㅠ.ㅜ
으앙..... ㅠ.ㅜ



...
다 잘될꺼야;; ;;;



  • 곰다방 미스김 2010.06.22 09:47

    날 이렇게 살람하는지 몰랐....
    ㅎ ㅏㅇ ㅏ..
    토요일날 어찌 마음을 받아드려야할까 - _-

    • Favicon of https://areum.tistory.com BlogIcon areum 2010.06.22 09:53 신고

      북흐랍...
      ☞☜;;; ;;;

      근데.. 현주친구는.. 잘 살까연;
      옛날에 같은 아파트 살았었는데 ㅋㅋ








흠...
알지 않아도 되는것..이라든가.
원하지 않게..귀에 흘러들어온 어쩔수 없이 알게된 어떤것들은.
그냥 모르는척 지나가야 하는게 맞는건지..
몰라도 되는거였지만 알게되었다면.. 한번쯤 확인을 해보는게 맞는건지.
난 지금까지는 후자였는데..
생각해보면..
그러지 말껄... 했던...아쉬운 순간들이 몇..있네..
잘..숨겨주지 그랬어...
모르는척 해줄껄 그랬네...
뭐..그래도.. 후회하면.. 안되는거지..... 그치....
함께했었던 계절이 돌아오면서..
문득 스치는 기억모양들이..
내 마음처럼 또렷하질 않아서..
그게 참..미안하네.. 미안해 ..




꿈속에서 뭉치가 찻길로 나가서
뻥.. 터졌다 ㅠ.ㅜ
많이 다쳤는데...
그몸을 이끌고 자꾸 내쪽으로 어그적어그적 기어오면서
안아달라고 놀아달라고 와서 홀라당 뒤집을 기세.. ㅠ.ㅜ
평소에 잘해주지도 않았는데
왜자꾸 날 따르나 싶어서..
살아있을때 잘 놀아줄껄..... 하는맘이..
잠을 깨도 내내 있네. 엉엉. ㅠ.ㅜ

꿈이 너무 슬펐어.. ㅠ.ㅜ
주말에 고기반찬 해줄게 뭉치야 ㅠ.ㅜ


















5/14 Fiction - in dream 2010. 5. 14. 14:48









1.


어느 불쌍한 여자가 행복해 보이려고 용을쓰는것 같은데
나는 무슨 이유에선지 웃고있는 그여자가 하나도 행복해 보이지 않았다
부러운걸까?
부러운 마음에 커플따위! 해버리는건 아닐까?
아니야 분명 그 여자는 행복해 보이지 않았어..
웃고있어도 웃는거 같지 않았고
음식을 먹을때도 책을볼때도 일을할때도..
뭔가... 쫓기는듯해보이고... 썪은 동아줄에 매달려있는듯한.. 위태로워 보였어.
나도..그래봤다... 허송세월 그리 보내지마라.. 그 줄따위 놓아버리라고..
말해주고 도와주고싶었지만.
내가 썪은 동아줄에서 외줄타기를 하고 있을때 아무소리도 들리지 않았듯.
그여자도 들리지 않을꺼야.
그냥.. 두는수밖에.. 조금만 걷다 빨리 떨어저.조금만 다치고 얼른 낫길..바래..
그 어둠속에서 얼핏 보였던... 거지같이 슬퍼보였던 니 얼굴이랑..
짐승같이 야비해보였던 그 남자 얼굴에서  왜 쓸대없는 데자뷰가 느껴지는지..
빨리 어둠이 사라지고 ..아침이 와야 할텐데..............

캠코더가 돌고있었어..
왜..모르고 있는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