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111 2013/DREAM 2013. 1. 11. 09:32



어느 따뜻한 나라 시골마을 바닷가.

지도로 보면 섬중에 가장 아랫쪽에 위치한...

비어있는 집이 있었는데..

그곳을 수리해서 사용하기로 했다


아이들을 가르치고 다이빙도 가르치고

오가며 누구나 편하게 쉴수있는 그런 휴식공간도 만들었다


집주인으로 보이는 부부도 좋아보였고

현지사람들도 이방인인 우리를 따뜻하게 맞이해줬고

늘. 물고기며 과일이며.. 부족하지않게 나눠주고 가곤 했다..


가끔씩 우리가 하는일이 무엇인지 궁금하여

교육중인 자리 뒷쪽에 그네들끼리 오손도손 모여앉아

그 특유의 순박한 눈망울을 꿈벅이며 

알아듣지 못할 우리언어를 경청하곤 했다...


그리고 그날이 왔다.


그날도 따뜻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명상수업을 하고 있었는데

그날은 유난히 현지 아이들이 들락날락하며 좀 어수선 했지만

우리의 수업이 방해될 정도는 아니였다

그 따뜻한 바람이 온몸을 휘감는걸 느끼고 있었는데

멀리서 요란한 굉음이 들렸던가? 아니..소리는 아니였고. 뭔가 요란한 느낌이 있었던거같다..

오싹한듯한...

우리수업에 놀러왔던 마을 아이의 아버지로 보이는 현지인이...

과일을 가지고 오다가 급하게 "어서 뛰어!!"

라고 소리쳤고...아이들은 익숙한듯 한쪽 방향으로 달렸지만

우리가 그 상황을 이해하게 되었을때 즈음엔 이미 이집의 몇배 높이의 파도가 눈앞에 다가와 있었고

우리는 그 파도속으로 들어갔다.


당황하지 말자...라고 정신을 붙잡았고 순간 내 목숨보다는

새집은? 아이들은?그들의 부모들이 이쁘게 꾸며줬던 우리의 제단은? 과일이며 꽃장식 따위가 걱정되었다

파도는 그렇게 크게 딱한번만 쏟아졌고 이내 사그라들면서 몇번더 집을 훑고 갔지만..

곧 잠잠해졌다

더욱 놀라운건 그런일이 자주 있었는지 이곳 사람들은 아무렇지 않게 

우리집에 다시 과일과 세간살이를 나눠주며 살아가는데 전혀 지장이 없게 해주었다.


마을 어른들이 와서 지도를 보여주며

이 지형은 가끔씩.. 파도가 밀린다면서..

그래서... 이 집이 비어있었던거라고... 했다.

그럴때는 이쪽으로 피해야 한다는 설명과 함께...

뭐야..우리 사기 당한거야 ㅠ.ㅜ?

그치만 사기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았다..

쓸려가는건 순간이였지만.... 우린 가진게 별로 없었기 때문에.. 

그리고 꾸며놓은 대부분의 것들이 우리힘이 아닌 마을 사람들의 도움으로 이루었던것이기 때문에.

파도는 그렇게 모든걸 가져갔지만....이웃은 곁에 남겨주었다..





---


꿈속에서.... "나" 가 아닌 "우리" 였는데.. 도대체..누구였는지 모르겠다.. ㅋ

집주인 부부는 브레드피트와 안젤리나 졸리였던것 같다 -_-;;;

쓰나미를 만나도 정신만 차리면 살수있다는 교훈을......꿈에서;;

실제로 쓰나미때는 물밖보다는 물속이 안전하다....


---















20130110 2013/DREAM 2013. 1. 10. 15:31



불꽃놀이에서 그를 만났다

나는 JJY 스타일을 좋아하지 않는데..

그의 외모는 JJY와 비슷한 모습이였다..

그와 관계 후 우린 개구리 세마리를 낳았다...진통은 내가 하진 않았다... 

옆방의 다른커플을 위해 찬장을 다 뒤져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버석한 빵마다 온갖쨈을 바르고 계란을 부티고 토마토를 썰었다

그는 내가 해주는 음식은 뭐든 귀하게 먹었다... 맛있다는 감탄사도 종종 외쳐주며..

불꽃놀이는 오늘도 이어지기로 했다

갓 시작한 커플인 DRB 에게 지난밤 가까운곳에 우리가 있는걸 봤다며

혹시 자리가 남았냐며 문의가 왔다..

함께해도 좋다고 했지만 난 그가 오지 않을꺼라는걸 알고있다

사람들은 가끔 쓸대없이 조심스럽거나

상대방의 배려에대한 감사의 인사에 인색하다

내가 그를 택했던 이유중 하나는 그는 늘 감사합니다..고맙습니다..인사성이 바르고

잘 웃는다.

반지하 떡볶이집을 갔으나 화장실이 너무 옛날식이라..

어떻게 해야할지... 안절부절 하다 그냥 돌아서 나왔다



꿈이야기 -_-; 2012 2012. 10. 9. 11:25











Apple | iPhone 4 | 2012:10:06 16:58:22





첫째날



마당이 있는 집 대문쪽에서..엄마는 꽃밭을 가꾸고 있었고.

L과 함께 또.. 놀러가려하자.. 니들 둘이 자꾸 붙어다니면 시집은 언제갈꺼냐는듯.

핀잔을 주는듯 하다..

늦은시간에... 택시도 안잡히고...

도로까지 한참 나와 택시를 타려는데...

앞좌석에서 여자가 내리려는 택시를 탔다.

그런데 택시기사가...그 쬐그만 여자를 쫓아서 내린다.

우리...손님...여기 뒤에 탔는데.어디가...기사 ㅠ.ㅜ

둘이 밖에서 실랑이가 붙었는데..

덩치 쬐깐한 여자애는 내가 만원짜리를 줬는데..왜 거스름돈을 안주냐..였고.

젊지만 무척... 가난하게 생긴 택시 기사는 

무슨소리냐..돈을 받았어야 잔돈을 주지.생사람 잡는다며...

억울해 죽겠다는 표정이다..

주인없는 택시 안에서. 안그래도 바빠죽겠는데.

한참을 기다리는데... 이 실랑이가 끝날 기미가 안보인다.

멀대처럼 키만큰 기사는.. 바락바락 대드는 쬐깐한 계집애한테.. 게임이 안되는듯 하다.

쌈 구경도 구경나름이지.. 우리 바쁘다고.. 

그러지말고.. 블랙박스 확인하면 되지 않냐..하니..

쬐깐한 계집애 얼굴이 좀 바뀐다..

내려서 중재를 하든 다른택시를 타든.하려했는데.

어라.. 이계집애가.. 8차선 대로로 막 뛰어들려고하네.. 이년이 어딜 튀어..

하고는.. 머리채를 잡아서 질질 끌고 왔다 -_-;;; ;;;;

내돈을 훔쳐간것도 아닌데 괜히 남의일에.. 열뻗어서....

그 덩치 쬐깐한 여자애 머리채를 잡아끌어 바닦에 눕히고..암바를 막 걸고 -_-;사람들이와서..구경하고..;;; 그랬네..




-잠에서 깨고는 혼자.. 안절부절...해서..

같이 방을 쓴.. 키작은.. 막내 아가씨를. 잠결에 -_-;; 머리채라도 잡진 않았나.싶어..

눈치 한번 살피고; ;;;;;

나 태어나서.. 어디가서 맞아본적도 누구 때려본적도 없는데 ㅠ.ㅜ....

왜.이런꿈을 꾸는거야.. 

암바는 어떻게 걸었어..격투기프로도 안보는데. 뭐야..

내맘 깊은곳에... ......폭력적인...잠재의식이 있나.. 아 뭐야.왜 이상한꿈을꿔..-







둘째날


집에 잔치가 있나..

할머니 할아버지 엄마 아빠 고모랑. 함군까지.. 모두 있다.

뭔가 쑥덕쑥덕 하는 분위기인데...

나만 뭘 모르는거같애. 뭐야? 내가 뭐 잘못했어?

연륜의 할머니 할아버지는... 늘 같은 표정인듯 하지만.

아빠는 무척 조심스러운듯 하고..

엄마는 나와 마주하면 뭔가 이야기를 하지 않고는 배길수 없겠다며.. 나를 계속 피하고

고모는 늘 같은 컨셉으로... 이런...불쌍한년... 안타까운년....

중얼거리지만..무슨일인지 얘기해주진 않는다.

뭐야..내가 불쌍한년인가... 싶어.

함군을 딱 잡아놓고... 취조하기로 했다.

뭐야 무슨일이야..하니..

곰같은 함군은... 나도 잘은 모르겠는데.. 누나가 지금 속고있는거래..

라는데. 뭐야.. 뭘 속아.. 지금 스무고개 하나.. 딱 말하라고.. 하자..

지도 잘은 모르는데..누나가 엄청 믿고있는 사람이 사실은..

누나 뒤에서.. 사기칠 준비를 하는거라며.......

뭔데..사업벌려놓은것도 없고.믿는사람도 몇 없는 나한테.. 뒷빡칠..... 믿을사람이 누가 있나..

아무리.. 생각해보려고해도 아무도 없는데..

엄마 아빠는 막. 경찰서도 갔다오고..그러는 모양

뭔가.. 불안함이 엄습해 오는데... 도대체 무슨일이야..나만 빼고 무슨일을 꾸미는거야..

큰 버스도 왔다갔다하고...안절부절 하는 날 진정시키며.

아빠가 말하길.너무 놀라진 말고.. 그간 준비해온..

일이 있었는데... 사람이며.. 아이템이며 모두 그자식이..

뒤로 빼돌려 다른곳에 팔았다고 ㅋㅋㅋㅋㅋ

내가 그럴리가 없다고 그럴놈이 아니라고..

확실히 알아봤냐고...ㅋㅋㅋㅋ

이미 본인 자백까지 다 받고.... 구속까지 시키고 왔다고 하니..

너무 슬퍼서.. 그럴리가 없다고.막. 울고.-꿈에서 깨서도 찔끔찔끔 울고 ㅠ.ㅜ-

아빠는 울지말라고... 원래부터 그런놈이였다곸ㅋㅋㅋㅋㅋㅋㅋㅋ

나를 막 위로해주는데.

너무너무 슬펐음... ㅋ


로또사라 고형석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찜방에서 자고 일어나서...

고양한테 배신받았다고... 전화를 걸어.. 진상을 부릴까...하고 시계를 보니.

새벽 5시 -_-;;;;; 

잠자리가 불편하니 이틀내내 꿈자리가....숭숭..ㅠ.ㅜ.. 역시 잠은 집에서 ㅠ.ㅜ -











Apple | iPhone 4 | 2012:10:07 10:23:18



울릉도는..

꿈자리가... 안좋으니..

약소 먹고 싶을때만 놀러가야지.














  • 고양 2012.10.09 11:28

    감사합니다. 함회장님. 이렇게 들통날줄은 몰랐는데.....ㅠㅠ

    • Favicon of https://areum.tistory.com BlogIcon areum 2012.10.09 11:44 신고

      나 너무 슬퍼서 울었다니깐 징징징징.ㅋㅋㅋㅋㅋ
      용서해줄테니..고기먹자 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mars860.tistory.com BlogIcon 염산군 2012.10.09 12:08 신고

    약소가 진짜 맛나요??

  • Favicon of https://hermoney.tistory.com BlogIcon hermoney 2012.10.16 12:02 신고

    읽다가 갑자기 내용이 헉.

    다행히 꿈이로군요.

    저는 꿈을 거의 안꾸는편인데

    가끔 꾸고 나면 괜히 뒤숭숭하더라구요

    나름 꿈안꾸는 체질을 감사하게 생각하고있습니다-0-)

12.5 2011 카테고리 없음 2011. 12. 5. 11:12







-꿈이야기-

오늘쪽 눈을 다치는 꿈을 꿨다.
간만에... 기억이 또렸한 꿈..
왜 그랬는지 막 울다가.... 눈을 비볐는데.
오늘쪽 눈에서 소프트 렌즈가.. 반쯤.. 떨어질듯. 하고있어서.
빨리 병원을 가야겠다.하고는...
곁에있던 L 에게.. 운전을 부탁하니..
이런차는 운전 못하겠다고 한다...꿈속에서 내 차는 무르시엘라고 실버 -_-; 


그래도 좀 해..주지 ㅠ.ㅜ...
아픈눈을 이끌고..혼자.. 운전해서.병원엘 갔다.
 수술을...청주고 근처 병원에서 했는데..
나는.. 차를 끌고... 왜...모충동 쪽으로 갔을까 -0-?
아무튼... 꿈속에서..멋진 드라이브.-_-;;

아팠던..눈보다...
L의 정중한 거절이..서운했던..기억..

꿈속에서...
울고.웃고...시기하고..질투하고..서운했던..... 감정을 다 느끼다니..

난 맨날 웃고 다니는데...
그간... 멀리 두었던 감정들이..겨울이되니... 꿈에서라도 나와주고 싶었나보다..





으... 빨리 겨울이 지나갔음 좋겠다 ㅠ.ㅜ 엉엉.. 추워















-수영장 이야기-




 
사진은..주말에 수중카메라 세미나에 참석한.
현주언니가 찍어준거..~~

언니한테. 물속에서 도너츠 만드는 법도 배웠다..
빡빡한 일정속에... 잠깐이였지만 즐거운 만남 ^^










OLYMPUS IMAGING CORP. | XZ-1 | 2011:12:03 16:34:46





우왕~~
나도 이제 잘 만들수 있어요 ^^v



































 
3/24 꿈이야기 2013/DREAM 2011. 3. 24. 10:13







연일 카다피 뉴스 때문인가..
어제 꿈엔.. 강제 징병 나가는 꿈을 꿨다.. 꿈속에선 남자가 되었다가.
꿈 마지막쯤엔 고양이가 되었다..

공군수송기가 있는 장면..
전투기가 마구 뜨고... 징집된 청년들이.. 왼발..왼발 하면서 수송기에 오르는데
나는 어딘가에 숨어있다..
그들의 퉁퉁 부운 얼굴이 무척 가까이에서 보이다가.
멀리 보이다 하는데.. 아.나는 관제탑이였던것 같다.
활주로가 한눈에 보이고..
관제탑 왼편에서 활주로 쪽으로 젊고 어린 청년들이..이동을 하고있고
나는 여전히 숨어서.. 관찰을 하다가.
빼꼼... 아이폰 카메라를 올려 -_- 사진을 찍었다.. -0-;; ;;;

장소가 약간 바뀌어서... 2층 집으로 왔는데..
키우는 고양이가.. 이틀째 보이지 않는다..
난 어딘가로 떠나야 하는데.. 차라리 사라진 고양이가.. 다행이다...싶었다.
어딜 갈꺼면...간다고 메모라도 남기고 가지.. 하고있는데.
누군가.. 베란다밖에 뭔가 있다며... 빨리 와보라 한다.
밖에 보니.. 우리 고양이가.. 피떡칠 -_- 이 되어... 쓰레기처럼.. 구겨져 있다 ㅠ.ㅜ
눈은 뜨고 갸릉갸릉 울긴하는데.. 급소인 목을 물려서.. 피를 많이 흘렸나보다..
공기빠진 튜브인형처럼 맥을 못주고 있는데..
차마.. 만지면... 다친부분이 더 아플까봐. 빨리.. 의사좀 불러달라고 하고는..
내가 고양이가 되었는데..
의사가 와서는..목부분에 빨간약 같은걸 마구.. 바르고는
그나마 다행이네. 하고 따끔따끔한것을... 참고나니...
제법 걸을수 있게 되었다 -_- ;; ;;



-----------
-_-;;